파워볼 가상베팅

TOP 파워볼 오토프로그램 무료 동행복권 파워볼 하는법 알아볼께요!

TOP 파워볼 오토프로그램 무료 동행복권 파워볼 하는법 알아볼께요!

‘연금복권 720+’ 기준, 1~5조 000000~999999까지 총 500만 개의 번호가 존재하며, 각 번호 당 오프라인과 인터넷에 한 장씩 발행되어 총 1,000만 장의 복권이 발행된다.

로또와 마찬가지로 파워볼모의배팅 인터넷 구매가 가능하다. 1인 1회 10만 원 한도로 동행복권 홈페이지에서 예치금 형태로 구입 가능하다.

인터넷 구매시 복권을 잃어버릴 염려가 없고, 당첨금이 일시불 1천만원 이하인 경우 인터넷 실명확인만 거치면 당첨금이 예치금으로 바로 들어간다. 당첨되면 그 사실을 문자나 알림톡을 통해 자동으로 알려주는 것도 큰 장점. 또한 매번 사러 들어올 필요 없이 최대 5회차까지 예약구입을 통해 매주마다 자동으로 복권 구입이 가능하다.

개편 이전 ‘연금복권 520’에서는 1~7조 100000~999999까지 총 630만 장의 복권이 발행되었고, 그 중 33%(210만 장)인 각 조 100000~399999번은 인터넷 전용으로 판매되었다. 파워볼 무료게임 인터넷 전용 번호의 경우, 일반구매는 5장 미만의 묶음이나 번호 지정 구매 시 각조 100000~149999, 200000~249999, 300000~349999까지,예약구매나 5장 또는 10장 묶음의 경우 150000~199999, 250000~299999, 350000~399999까지 구입이 가능했다. 인터넷/현장 대역이 나뉘어 있다 보니 구매 플랫폼에 따라 당첨 기대값이 차이가 났다.

1등과 2등 당첨금을 연금식으로 지급하는 것이 특징이다. 1등에 당첨될 경우 20년 동안 월 700만 원을 지급받게 되며 제세공과금으로 인해 실제 수령액은 월 546만 원이다. 2등과 파워볼 보너스 당첨도 제세공과금 22%를 제하고 지급하므로 월 78만원을 받는다. 3등부터는 일시불로 지급한다. 당첨금은 가장 높은 등수의 당첨금만 지급된다.

대한민국 로또의 등수 매기기 방식은 다음과 같다.
순위
당첨 내용
당첨 확률
당첨금 배분 비율
기대 당첨금[9]
1
6개 번호 모두 일치
1/8,145,060
총 당첨금 중 4등과 5등 금액을 제외한 금액의 75%
1,952,160,000원
2
5개 번호 일치 +
나머지 1개가 보너스 번호 일치
1/1,357,510
총 당첨금 중 4등과 5등 금액을 제외한 금액의 12.5%
54,226,666원
3
5개 번호 일치
1/35,724
총 당첨금 중 4등과 5등 금액을 제외한 금액의 12.5%
1,390,427원
4
4개 번호 일치
1/733
50,000원[10]
50,000원
5
3개 번호 일치
1/45
5,000원
5,000원

추첨 시 조작 등 위법행위를 막기 위해서 경찰관이 입회해 공, 기기 등의 이상을 확인하고 방청객 좌석에 앉아서 지켜본다(사진 하단 좌측).
관할 경찰서
1~65회: 서울영등포경찰서
66~835회: 서울양천경찰서(사옥 이전으로 변경[12])
836회~: 서울마포경찰서(주관 사업자 및 방송사 변경[13])

당첨되면 분실, 갈취, 도난, 소유권 분쟁 등 당첨금 수령인 문제에서 자신의 당첨금을 지켜주는 중요한 근거를 만드는 것이 우선이다. 복권 뒷면에 볼펜으로 서명하는 것이 대표적인 방법이다. 2019년 12월 현재 인쇄되는 복권용지 뒷면에는 구매자의 성명과 싸인, 주민등록번호를 적을 수 있는 공란이 있다. 본래 5만원 초과 당첨금에 대해 제세공과금을 떼고자 인적사항을 적으라고 만든 칸이지만, 그에 관계 없이 자신의 소유물임을 증명하기 위해 이름과 주민번호를 적어두기에는 안성맞춤이다. 주민번호가 걱정된다면 생년월일+성별 구분 한자리만 적어두거나, 대체할 수 있는 휴대전화번호나 집 주소를 적어두는 것도 한 방편이다. 어쨌든 동명이인이 나타나 소유권을 주장할 수 있는 우려만 없애줄 수 있으면 되기 때문이다. 다만 싸인펜으로 서명하진 말자. 쉽게 마르지 않고 시간이 지나면 용지에 잉크가 스며들거나 번져 당첨번호 및 바코드가 손상될 수 있다. 뚜껑을 열었는데 잉크가 터져나와 복권이 손상되는 대참사가 발생할 수 있고. 싸인은 내재된 식별 정보가 적고 모방이 쉽기 때문에 추천하지 않으며 자신의 이름 및 유출되어도 크게 문제 없는 신상정보(생년월일 등)를 같이 적는 것이 좋다. 동명이인 방지를 위해서 말이다. 도장을 찍어두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도장 분실이라는 변수를 제외하면 좋은 인증 수단이다. 세상은 어떻게 될지 모르니 각종 인증 수단을 동원하여 자신이 복권 당첨금 수령인이라는 사실을 확실하게 입증할 수 있어야 한다. 대신에 낙첨되었을 경우 개인정보 유출 가능성을 최소화하기 위해 반드시 잘게 찢어서 버리도록 하자. 아니면 가까운 은행 ATM기에 가서 세절기에 넣어버리던가

열이 닿는 곳에 두지 않는 것이 좋다. 특히 다리미로 로또 용지를 예쁘게 펴는 시도는 절대 금물이다. 로또 용지는 감열지인데 열에 매우 민감하며 열을 받으면 까맣게 칠해진다. 잉크로 인쇄하지 않고 열로 인쇄를 하기 때문이다. 즉, 로또 용지를 다리미로 펴는 행위는 용지에 먹칠을 하는 짓이며 당첨 번호나 바코드 식별이 불가능해질 수 있다. 단 하나라도 식별이 안 되면 1등 당첨은 물건너 가고 다리미로 고급 주택 하나를 홀랑 태워먹는 것과 다름없다.

당첨된다면 가슴이 터질 듯 하겠지만 우선 안전하고 정확하게 받는 것이 중요하다. 나눔로또 당첨금은 2018년 기준 NH농협은행 본점 영업부(신관 15층 복권 사업팀)에서 수령 할 수 있다. 당첨금을 수령하는 데 필요한 준비물은 신분증과 당첨 로또 용지, 그리고 3등 이상 기준으로 농협 계좌이다. 3등 이상부터는 계좌 송금으로만 당첨금을 지급하기 때문에 필요하다. 물론 농협 계좌가 없다면 당첨금 수령 자리에서 개설할 수 있고, 아니더라도 서류를 작성하면 타행으로 이체할 수 있기 때문에 큰 문제는 아니다.

파워볼모의배팅 : 파워볼배팅.com